본문으로 바로가기

에넥스텔레콤의 A ZERO 요금제가 알뜰폰(MVNO) 업계에서 이슈입니다. 기본료, 가입비, 유심비 전부 무료입니다. 지출되는 금액이 없습니다. 그런데, 50분 무료 통화 까지 제공해줍니다. 에넥스텔레콤 망하려고 작정한 걸까요? 한편으로 에넥스텔레콤이 엄청난 가격 파괴 요금제 상품이 너무 의심스러워서 일부러 가입을 꺼리는 분들도 많으십니다. 이글을 읽어보신다면 에넥스텔레콤의 승부수를 이해하실수 있을 것입니다.

알뜰폰 사업자, 에넥스텔레콤의 수익구조를 분석해봅시다.


시장에서 살아남는 자가 승리자


에넥스텔레콤의 승부수는 빠른 시장선점을 통한 치킨게임입니다. 일각에서는 알뜰폰 사업자의 재정이 열악하여 장기적인 관점에서 이러한 저가 마케팅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알뜰폰 사업자 별로 구상하는 비즈니스 생태계를 이해한다면 다르게 보이기도 합니다. SKT과 CJ헬로비전을 생각해보면 어떨까요? 알뜰폰 사업자가 다른 업종 지배사업자(그룹사)의 계열사로 편입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기업 인수합병이 목적이라면, 기업의 내실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가입자수(고객)와 고객 관리 경험 및 매출액이 중요할 뿐입니다. 아무리 적자라고 하더라도 모기업의 자금이 유입된다면 문제는 금방 해결될 것이며, 사명 변경이라는 좋은 방법도 있습니다. 대한민국 정당들이 주로 사용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이름하나 바꾸고 나면 과거에 있었던 부정적인 이미지는 과거의 이름과 함께 기억에서 잊혀지기 때문입니다.



한나라당이 새누리당이 되고, 민주당이 더불어민주당이 된 것 처럼 말입니다.




MVNO 사업자는 회선 임대 사업자


회선 임대라는 것은 회선 임대료를 지불하기만 하면, 망 관리에 필요한 시설 투자 없이 사업을 유지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또한 많은 양의 회선을 임대하게 된다면 임대료는 낮아지기도 합니다. 즉, 가입자 증가는 회선 임대료의 절감이라는 비용지출 감소로 이어지게됩니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100개의 회선 임대료가 월 100만원이라면 1,000개 회선 임대료는 1,000만원이 될까요? 산출방식의 차이가 있겠지만 아마 100만원의 10배가 되기보다는 5~6배 수준에 불과할 것입니다. 이는 경쟁관계인 다른 알뜰폰(MVNO) 사업자 보다 더 많은 회선을 사용하면서 회선 임대 사용료는 더 적게 내는 모순적인 상황을 만들어 낼 수 있으며, 이러한 원가 절감은 곧 기업 경쟁력이 됩니다. 현대 사회는 규모의 경제가 시장을 주도하는 시대입니다.



소비 활성화는 무시못할 엄청난 파급력을 발생시킵니다.(1+1 마케팅 등)




회원 중첩률의 비밀, 회선이 언제나 바쁘기만 할까?


통신 등 인프라 산업은 원가 절감이 기업 경쟁력 및 생존의 화두입니다. 원가를 절감하기 위해서는 생산설비 등 가용자산고도화 및 효율(생산성 향상)을 증대시켜야만 합니다. 제조업 분야에서 사람의 노동력을 자동화된 로봇 설비가 빠르게 대체하는 현상을 보면 어느정도 짐작이 가능합니다. 통신 사업에서는 어떠할까요? 통신 사업에서는 회선 중첩률이라는 지표가 있습니다. 로드밸런싱이라는 기술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회선이 쉬는 시간을 가능한 없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래야만 최소의 비용 투자로 최대의 수익을 이끌어 낼 수 있을 테니 말입니다. 중간에서 교통정리를 해주는 시스템을 고도화하게 된다면 즉, 회선 사용률 또는 회선 중첩률을 높이게 된다면 수익은 그만큼 증가할 수 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베짱이가 단순히 바라보는 알뜰폰에넥스텔레콤)의 수익구조입니다.


글 내용은 유익하셨나요? # 구독하기 버튼과 TAG 버튼을 클릭 #하시면 보다 편하게 새 글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 베짱이 공간의 모든 저작물은 단순 링크 참조를 제외한 모든 외부 참조를 불허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참교육 2016.02.11 15:52 신고

    몰랐습다.
    저도 고래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2.11 16:01 신고

      가격대 성능비는 좋지만. 메이저 통신사의 고객서비스는 잊으셔야만 합니다 ^^ 개통과정에서 좀 답답함을 느끼실수 있답니다. 관련하여 고객센터 관련글 작성하신걸 참고하시면 좋을듯 하네요

  2. BlogIcon Gilee 2016.02.11 19:49 신고

    기업은 결코 손해보는 장사를 하지 않는 법이죠! 잘 봤습니다 :)

  3. 와~~ 좋은 글인데요? 통신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1인으로서 관심깊게 읽었습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2.11 20:02 신고

      통신사에 근무하시는 군요. ㅋㅋ
      저도 통신관련 업종에서 근무했던 경험이.. ㅋㅋ
      친하게 지내요. ㅋㅋ 블로그 보니까. 다양한 분야의 능력자시던데요?

  4. MVNO 2017.12.22 20:18

    죄송한데, 회선은 아무리 많이 임대를 받더라도 가격이 내려가지 않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그런데 규모의 경제가 적용이 되나요?

    • BlogIcon 베짱이 2017.12.23 08:54 신고

      무선통신과 유선통신과는 다른지 모르겠네요. 과거 cdn/idc 영업기획 경험을 기반으로 작성한 것인데...

      오해하게끔 적은 건지는 몰라도 회선 개수가 아니라 회선의 대역폭에 대해 이야기 한
      거랍니다. 1기가급 대역폭과 10기가급 대역폭의 임대료는 달라질 수 밖에 없죠.

      그걸 이야기한겁니다. 간단하게 도매와 소매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 MVNO 2017.12.24 23:12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가지 더 궁금한게 있습니다. 2017년 기준 데이터 도매대가가 4.51원/MB인데 말씀하신대로 대역폭을 임대하는 것이면 임대료를 어떻게 계산해야되는 건가요?

    • BlogIcon 베짱이 2017.12.25 10:06 신고

      당시 세부적인 단가협상은 제가 하질않아서 거기까지는 모르겠네요. ㅋㅋㅋ

      도움이 되실지 모르겠는데.

      대역폭은 사용량을 기준으로 측정하는 거 같아요. 흔히 사용한 만큼 과금하는 종량제 방식과 일정량이상만큼을 고정으로 과금하는 정액제 방식이 있는데

      계약하는 당사자(재임대사업자)의 대역폭과 회선 등의 실적 데이터를 참고하지 않을까요?

      거기서 kt같은 망사업자가 자기들 레퍼런스와 계약체결하는 가이드라인이 있으면 그걸 기반으로 협상을 하겠죠. 세부적인 것은 몰라도 아마도 이런 식으로 조율하지 않을까요?

      그리고 회선 사용량이 일정시간 평균치를 유지하면 효율이 좋은게 아니랍니다. 특정요금제 사용자별로 피크치를 띄는 시간대가 있어서 전체 가입자간에 망사용율 구성을 잘하는 게 좋을 거 같아요.

      당시에 b2b고객에게 재임대할떄, 게임과 이러닝 등에 따라 사용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거나 그랬었거든요.

      게임의 경우, cbt 같은걸 하거나 게임 출시하게 되면 사용량이 폭발하죠.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완만해지구요. 요즘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종량제 과금이 일반적이기는 하지만... 당시에는 그랬습니다. ㅋㅋ

      본문에 이야기한 회선 중첩률에 대한 이야기일 수 있는데... 비즈니스 측면에서 망의 피크치가 100%이라면 95%정도를 24시간 내내 유지한다면 그만큼 알뜰하게 사용한다는 걸 수 있으니까요.

      로드밸런싱이나 병목현상으로 인한 엔드유저의 장애 등 cs는 별개의 문제로 하구요. ㅋㅋㅋ 아무튼 이런 건 대외비로 다루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