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과거 성장사회에서는 가만히 아무런 계획이 없어도 한 평생 살아가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다같이 풍족하지는 않았지만 서로 도우면서 다같이 못살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수십년이 지나 성장은 끝이 나고 성숙사회가 되었습니다. 이때부터는 성장사회를 거치며 어마어마한 부를 축적한 기업과 정치인들을 제외한 대다수 서민들은 치열한 경쟁에 내몰리게 되었습니다. 나의 생존을 위해 상대를 공격해야만 합니다.



동료를 공격해야 내가 생존, 한국판 배틀로얄, 치열한 경쟁사회

과거에는 당연하게 받아들여졌던 노인을 공경하는 문화도 거의 사라졌습니다. 지하철 등 대중교통 이용시 백발의 노인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것은 상식이었지만, 주변을 둘러보면 양보하는 사람이 거의 없음을 느낍니다. 나이가 많다는것은 대우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닌 내가 가진 하나의 약점이 되어 버린지 오래입니다. 핵가족이 1인가구로, 정규직인 계약직으로, 단일민족이 다문화사회, 성장사회가 저성장사회로 바뀌었네요.



일본영화 중에 배틀로얄이라는 영화가 생각납니다. 수학여행 버스를 납치하여, 외딴 섬에 학생들을 가둬놓고, 최후의 생존자 1인이 남을 때까지 상대를 살인하도록 강요받는 다는 내용의 영화였습니다. 당시에는 충격이었고, 잔인하다 생각하였지만 2016년 현재의 대한민국은 그 영화와 많은 부분 닮아 있습니다. 다른 것이라면 표면적으로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는다는 것 뿐입니다. 생존을 위한 무한경쟁시대입니다.




슬픈 것은 이러한 무한경쟁이 고만고만한 사람들과의 경쟁이라는 것이 문제입니다. 협력하며 살아가기도 부족한 2016년의 대한민국에서 서로 경쟁하고 싸우고 있습니다. 판을 바꿔볼 생각을 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가 딛고 있는 판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만든 판입니다. 직장도 일종의 판이 될 수 있습니다. 직원은 노력해도 그 판에서 큰 돈을 벌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창업이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회사가 전쟁터라면, 회사 밖은 지옥이라고 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글 내용은 유익하셨나요? # 구독하기 버튼과 TAG 버튼을 클릭 #하시면 보다 편하게 새 글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 베짱이 공간의 모든 저작물은 단순 링크 참조를 제외한 모든 외부 참조를 불허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LOG_ 2016.03.04 18:58 신고

    이러한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네요..

  2. BlogIcon 그별 2016.03.04 22:59 신고

    어떻게 새로운 판을 만들 묘안이 없을까요?
    각자도생이라는 이 헬조센의 무시무시한 고리를 끊어야만 할 것 같은데... ㅠ.ㅠ

    • BlogIcon 베짱이 2016.03.04 23:41 신고

      일단 초기화시켜놓고
      다시 쌓아야죠. 근데 초기화가 쉽나요?
      하나하나 주변상황을 남과의 비교가 아닌
      철저히 나의 기준으로 재편해야하지 않을까요?
      일단 남이 한다고 따라가는 바보짓은 그만해야하는 상황같아요.

  3. BlogIcon 마조갤옷 2016.03.05 01:36 신고

    사회는 사람이 아닌 시대가바꾸는것입니다.
    지금은 바꿀수있는 시대가 아니지만
    우리가 다음시대를 위해 최대한 앞당겨야겠지요.. 그게 우리시대의 우리세대가 거쳐야할 숙제라고생각됩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03:54 신고

      전 좀 비관적으로 보는 입장입니다만
      불가능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지금보다 더 어려워지지는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드네요.

  4. BlogIcon PAPAM 2016.03.05 02:21 신고

    사실 아닌지요?
    많은 사람들이 이로인해 병적인 장애를 앓고 있다 봅니다. 한국이 좀더 심한거 같기도 하구여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03:59 신고

      태국은 아직 개발도상국이라고 해야할까요?
      아직 성장해나갈 여지가 많은 국가 중 하나랍니다.
      한국도 태국과 같이 개발도상국으로 불리던 시절에는
      지금과 같이 치열한 산업화에서 사람들이 자본의 노예가
      되지는 않았었지요. 시대와 사람들의 의식이 변하면서
      이렇게 되어 버린 것이죠. 성숙해져가는 과정일수도 있구요.
      아무튼 태국도 몇십년 뒤에 지금의 한국과 같은 사회문제를
      경험할것이라 생각합니다. 자본주의에 물드는 과정 같아요.

  5. BlogIcon 감성주부 2016.03.05 05:13 신고

    현실이 그러하니 숨막히네요.지하철에서 양보하지 않는 사람들 나이듬이 약점 공감합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14:21 신고

      각박해져간다고 해야하나요?
      먹고 살기 어려우니 점점 여유가 없어지고
      과거에는 당연하다고 생각하던 것들이
      당연하지 않은 것이 되어 버린 것들이 많네요.
      환경이 바뀌었으니 살아가는 방식도 바뀌어야겠지요.

  6. BlogIcon 바람 언덕 2016.03.05 11:37 신고

    사람은 환경에 종속받을 수밖에는 없어요.
    시스템 자체를 바꿔야 합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영원히 환경의 노예가 될 겁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14:23 신고

      대한민국의 시스템은 법인데
      법(시스템)은 국회의원들이 만드는 것이죠.
      대다수의 보통사람들이 그 큰 틀을 변화시키는 것은 한계가 있지요.
      그나마 할 수 있는 게 투표 정도인데, 그마저도 하지 않죠.
      무관심의 대가를 지금 배틀로얄로 감당하고 있는 것이죠.

  7. BlogIcon 슈나우저 2016.03.05 12:56 신고

    헬조선이란 말이 처음에는 우스갯소리로 나온건줄 알았는데, 지금은 뉴스에서도 다뤄질만큼 실제 사회가 모든것이 경쟁이 되어버렸다는게 양보도 포함해서 안타깝네요 ㅠ ㅠ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14:24 신고

      과거에는 그나마 인정이란것이 존재했지요.
      근데 요즘에는 그런 것은 사치가 되어 버린지 오래랍니다.
      사람마다 자신의 상황에 따라 체감하는 것이 다르겠지만 여유는
      일단 가진 것이 상대적으로 많아야 생기는 것이니까요.

  8. BlogIcon peterjun 2016.03.05 16:24 신고

    회사가 전쟁터라면 회사밖은 지옥이라는 말을 전 공감합니다.
    제 기준에선 말이죠. 다 겪어보기도 했고....
    참 살아가기 힘든 세상입니다. 기회는 점점 적어지고, 뭔가 새로운 길을 찾아내야 하는데,
    그런건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죠. ^^
    노력만으로 이룰 수 있는 게 정말로 얼마 안되는 현실이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만히 있을 수 있는건... 그나마도 하지 않으면 도태되니 .. .ㅠ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17:27 신고

      저도 현재 전쟁터에서 나와
      지옥에서의 삶을 이어나간지 수년째랍니다.
      전쟁터와 지옥을 모두 경험해보니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가이드라인이 생겼어요.
      전쟁터에서만 효용가치가 높은 기술을 가지고 지옥에 나오면
      지옥에 맞는 기술을 새롭게 습득해야하는데 지난 시간 동안
      겉으로는 달라진게 크지 않지만 많은 변화가 있었네요.

  9. BlogIcon Gilee 2016.03.05 19:52 신고

    배틀로얄 국내 개봉할 때가 아마.. 자세히 기억은 안나는데, 저 스무살? 스물한살? 때였으니까.. 2002년 즈음이겠네요. 그 때 시사회 당첨되서 스카라극장(지금 없어짐)에서 관람했었는데... 현실은 솔직히 말하면 배틀로얄보다 더 잔인한 것 같습니다. 나 이 칼로 널 죽일께~ 라고 하는 건, 대비가 가능한데.. 현실은 소리소문없이 조용히 다가와 서로를 무차별하게 찌르죠. 5천만 국민 모두가 말이죠..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21:13 신고

      아무래도 그렇죠.
      사회에서 도태되지 않기 위해서는
      남들과 크게 다르지 않으면서 공격당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조금씩 다름을 만들어야하죠. 당시에 학생이라서 크게
      와닿지 않았는데 지금에서 생각하니 충격이네요.
      모자이크 재팬이라고 배틀로얄에 버금가는 일본드라마가 있답니다.
      기회가 되면 그것과 관련되서 글 한번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무튼 국민이 이렇게 싸우는 건 그로 인해 이익을 보는 계층이
      있다는 것이죠. 그들이 보이지 않게 경쟁시키고 싸움을 부추기기도 하죠.

  10. BlogIcon 코코 오빠 2016.03.05 19:56 신고

    저도 배틀로얄 봤는데 ㅋ

    진짜 와닿는 글입니다. 깊은 생각을 하게 만드네요.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ㅎ

    • BlogIcon 베짱이 2016.03.05 21:14 신고

      네. ^^ 그냥 주절 주절 쓴 글인데 은근 공감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자주 찾아주세요. 그리고 감사합니다. ^^

  11. BlogIcon gon 2016.03.14 20:46 신고

    회사에서 일하다 보면 밥그릇 싸움 하는 모습을 보고 환멸을 느끼기도 하지만...
    나도 모르게 그들과 같은 부류가 되어가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그렇다고 다른 것을 찾아 보려고 하지만 베짱이님 말씀처럼...
    회사 밖은 지옥이라는 현실을 알기에 선뜻 결정을 못내리지만, 반대로 제 자신이 아직 준비가 안된 것 같습니다.

    만들어진 판에서 놀아나지 말고, 내가 판을 만들어 보자...
    정말 해보고 싶은 것이고 해보려고 노력 중이지만... 현실은 녹녹치 않고 정말 어렵네요...
    제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 놓고, 불만을 가진 사람... 나를 싫어하는 사람... 요령 피는 사람 등등....
    이런 모든 사람들을 이해시키고 협업하면서 판을 만들어가는 것은 어찌 보면 이상인 것 같습니다.
    아직은 수련이 많이 부족하고 앞으로도 계속 배워 나아가야겠죠.

    • BlogIcon 베짱이 2016.03.14 21:33 신고

      다 적응하며 살아가는것이지요.
      저는 상황이 사람을 악하게 만들기도 선하게 만들기도 한다고
      생각한답니다. 그래서인지 둥글둥글하게 살려고 노력합니다.

      현재 일을 쉬면서 공상에 빠지곤 하는데
      소비를 줄이면, 처음에는 어렵지만 나름 적응하고
      그안에서 나름의 소소함이 있는것 같아요.

      사람 마다 차이는 있지만 어느새 사람은 적응을 하기에
      어느정도 지나면 크게 힘들거나 스트레스가 없더군요. 비교...
      그것만 조심하면 되는 것 같아요. 비교, 경쟁, 등등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