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고령화 사회로 진입 한 대한민국에서 지난 2015 9월 개봉한 로버트 드니로와 앤 헤서웨이의 인턴이라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일생을 한 직장에서 종사하고 정년을 맞이한 뒤 소일거리를 찾던 로버트 드니로는 우연히 앤 헤서웨이가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 회사에 시니어 인턴으로 입사하면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영화는 잔잔하면서도 재미있습니다. 나이만 많다고 어른 대접을 원하는 일부 노인들과는 달리, (?) 늙으셨다(?)고 표현해야 하나요? 추하지 않고, 괜한 오지랖으로 주변 사람들 상처주지 않으면서도 자신의 고유 영역에서 주변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는 모습이 아주 보기 좋았습니다


영화의 주요 이야기는 정년 후 부인과 사별한 한 남자가 우리 사회에서 어떻게 젊은 세대들과 함께 어울리며 공존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보여주기도 합니다. 나이 먹었으니 대접받으려고 하지도 않고, 자신의 스타일을 고집하며 주변 사람을 불편하게 하지도 않으며, 딱 이상적인 정년 이후의 남자의 삶을 로버트 드니로가 연기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야기의 전개는 워킹 맘이자, 성공한 사업가로 나오는 앤 헤서웨이의 바쁜 일상에 시니어 인턴으로 로버트 드니로가 찾아오면서 시작됩니다. 앤 헤서웨이는 처음에는 아버지뻘의 부하직원을 부담스러워 하지만 이런 저런 우여곡절을 겪으며, 바쁘게 달려온 자신의 삶에 정신적인 의지를 할 수 있을 만큼 로버트 드니로에게 의지를 하게 됩니다.

 

두 배우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일상의 소소한 내용으로도 충분히 공감이 가고 잔잔하게 아빠 미소를 짓게 만드는 그런 영화였다고 리뷰를 하고 싶습니다. 사람이 곱게 늙어야 한다는 말을 보는 내내 하게 되며, 나도 한살 두살 나이가 들어가면서 저렇게 나이 먹게 되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현실은 나이를 먹어가면서 지켜야 되는 것이 함께 많아지면서 욕심 많고 추악한 행동을 서슴없이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말이지요. 일단 돈은 없이 살아도 쪽 팔리게 살지는 말자는 주의로 살아가야 겠습니다.

글 내용은 유익하셨나요? # 구독하기 버튼과 TAG 버튼을 클릭 #하시면 보다 편하게 새 글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 베짱이 공간의 모든 저작물은 단순 링크 참조를 제외한 모든 외부 참조를 불허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_M 2016.01.04 08:49 신고

    제가 15년 마지막해에 가장 재밋게 본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 엔딩에 할아버지가 ceo로 들어 오는줄 알고 기대 했었죠 ㅋ

    • BlogIcon 베짱이 2016.01.04 09:49 신고

      저도 내심 그런 기대를 많이 했었죠.
      앤 해서웨이가 원하던 CEO로 아주 적합한 인물이라고 생각했으니까요.
      앤 해서웨이가 의지도 많이하던 인물이기도 했구요.
      그러나 그렇게 되지 않아서 관객이 예측 가능한 이야기가 되는 것을
      작가는 원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여운이 남는 영화가 되어서 다행인 것 같기도 하구요. ^^
      아무튼 같은 영화를 보고 비슷한 공감을 하셨다니 반갑네요.

  2. BlogIcon 김창식 2016.02.26 01:37 신고

    앤 헤서웨이와 로버트 드니로의 케미가 아주 잘맞는 영화였습니다. 당시에 매우 재미있게봤었네요 ^^ 드니로 처럼 멋있게 늙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