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간장, 진간장, 고추가루, 다진마늘, 참기늘, 올리고당, 유기농설탕 등의 기본양념류를 구비한 뒤 본격적으로 밑반찬(MVP)을 만들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어묵볶음, 꽈리고추찜, 콩나물무침 정도의 밑반찬을 만들어보았고, 만족스러운 맛과 영양을 확보하였습니다. 풍성한 식단 구성이 가능해졌으며, 유튜브 채널 운영을 위한 콘텐츠기획에도 속도가 붙을 예정입니다. 6개월 이내에 포기하지 않을 정도의 콘텐츠가 확보되었습니다.

어묵볶음, 꽈리고추찜, 콩나물무침 현재까지 만들어본 밑반찬입니다.

<독거남 7개월차의 기본 양념 보유 현황>


부침요리용 식용유, 무침과 소스용으로 적합한 양조간장, 국이나 찌개에 적합한 국간장, 모든 양념에 필수인 다진마늘, 감칠맛을 더해주는 참기름, 밋밋한 맛에 매콤함을 더해주는 고추가루, 고추가루의 매운맛을 중화시켜주는 올리고당 그리고 조청, 채소 세척 및 새콤한 맛의 식초, 사탕수수당분으로 만든 유기농설탕입니다.(소금은 깜빡하고 빼먹음) 이 기본 양념 아이템만 있으면 왠만한 밑반찬과 국, 찌개, 요리가 가능합니다.


인터넷에 레시피는 넘쳐납니다. 블로그를 보면 알기쉽게 사진과 동영상으로 요리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해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아무도 양념에 대해서는 알려주지 않습니다. 그래서 베짱이는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 기본 양념부터 정복해나가기로 했습니다. 현재의 양념은 대기업 시판제품들이 50%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양념 원재료의 중요성을 깨닫고 국산 친환경 원재료를 사용한 양념으로 고도화시킬 예정입니다.


<독거남도 7개월차면 이정도는 합니다.>


파와 양파, 다진마늘 정도는 사용빈도가 많기 때문에 어느정도 양을 한번에 손질하여 장기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파의 경우에는 냉동보관이 가능하며, 냉장보관해야하는 양파의 경우 생으로도 먹고, 국이나 찌개에 넣기도 하고 식용유만 두르고 볶아 먹고 있습니다. 덕분에 칼과 도마질에 조금은 익숙해졌습니다. 추후 깍두기 등의 다채로운 밑반찬을 위해서 채칼과 핸드믹서와 같은 조리도구의 추가구입을 고려 중 입니다. ^^


<위에서 부터 어묵볶음, 꽈리고추찜, 콩나물무침입니다.>


아직은 눈대중과 간보기 등으로 양념양을 맞추는 수준이며, 처음만들어본 것 치고는 상당히 만족도가 높은 맛입니다. 한끼 식사에 시판용 배추김치, 어묵볶음, 꽈리고추찜, 콩나물무침 그리고 생양파+고추장, 때때로 끓는 물에 데쳐 아질산나트륨 등 유해첨가물을 제거한 햄과 계란만두국 혹은 콩나물국을 먹고 있습니다. 앞으로 상대적으로 만만해보이는 깍두기, 겉절이, 시금치무침을 시작으로 나물무침에 도전 하려 합니다.



요리라는 프로젝트도 관리가 가능합니다. 기본양념과 조리도구 등의 구성요소를 세팅하고 나면, 기본 양념을 공유하면서 메인 식재료를 변경하는 것만으로도 새로운 음식(밑반찬)이 완성됩니다. 아직은 낮은 수준이지만 요리의 본질에 조금 가까이 다가간 것 같습니다. 시작이 어렵지 일단 시작하고, 방향설정만 제대로 하면 속도를 내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지난 7개월 동안의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성장하도록 하겠습니다.



스케일업을 위한 시행착오은 끝났다!!




스타트업 보다는 스케일업이 더 중요 하다.


시작(Startup)보다는 성장(Scaleup)이 더 중요한 시대입니다. 시장을 키우기 위해 시작하는 사람들을 모으는 것이 중요했지만, 대중의 관심을 이끌어낸 뒤에는, 성장하는 사람에게만 시장의 관심이 집중됩니다. 바로 지금의 크리에이터 시장 처럼 말입니다. 지속성장 가능여부는 스타트업(시작) 단계에서 이미 판가름 나지만, 일단 도전해보라고 합니다. 실패는 순전히 도전한 사람민이 책임져야 하는 데도 말입니다. (80%는 망함)


베짱이는 2017년 퇴사 후 다양한 분야의 진출 가능성을 계산 해본 결과, 유튜브로 대표되는 크리에이터 시장을 선택하고, 차근 차근 준비해왔습니다. 크리에이터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초반 6개월을 어떻게 버티느냐가 매우 중요합니다. 신입 유튜버 대부분 6개월이내에 시장을 이탈하기 때문입니다. 그에 대한 해결책으로 주 2회(월 8회) 배포를 가정했을 때, 6개월을 버티기위해 최소 48건 이상의 콘텐츠가 확보되어야만 합니다.


보통 원활한 작업을 위해 카메라, 조명, 마이크 등의 장비를 구매합니다. 그리고 6개월도 채 지나지 않아 중고시장에 매물이 올라오는 상황이 반복됩니다. 이유는 무엇을 어떻게 촬영하고 편집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 없이, 등떠밀리듯 장비를 구매하고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제대로 된 준비 없이 뛰어들었다가 시장의 거품이 되어 잊혀지거나, 삶의 행복을 위해 시작한 일이 스트레스를 주는 노동으로 전락하는 경우가 매우 흔합니다.


<시간이 흘러도 초심을 잃지 않을 수 있을까요?>


진입장벽이 낮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피 튀기는 경쟁을 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꼰대 같은 직장상사와 암울한 현실을 피해 유토피아인줄 알고 왔는데. 더 무시무시한 지옥이었음을 깨닫는 순간이 오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속도 보다는 방향이 중요합니다. 속도를 위해 대중의 관심을 끌만한 소재를 찾으려고 자신의 삶은 뒤로 밀려나는 상황은 없어야합니다. 돈의 노예인 우리. 돈보다는 사람이 중요합니다.


<아무튼 풍성한 한끼를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발아현미+백미밥, 계란만두국(양파첨가), 콩나물무침, 꽈리고추찜, 시판김치, 어묵볶음, 조미김, 시판간장, 설겆이 최소화를 위한 식판, 원가 분석은 귀찮아서 안해봤지만, 사먹는 가격 보다는 상당히 저렴하고 만족도가 높습니다. 이제 이 노하우를 영상콘텐츠로 편집해서 헐벗고 굶주린 1인가구들을 위해 공유하면 됩니다. 1인가구, 그것도 요알못인 남자의 관점에서 세세하게 접근해볼까 합니다. 이제는 속도를 내야할 때입니다.



혼자사는 남자, 독거남 베짱이였습니다.



글 내용은 유익하셨나요? # 구독하기 버튼과 TAG 버튼을 클릭 #하시면 보다 편하게 새 글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 베짱이 공간의 모든 저작물은 단순 링크 참조를 제외한 모든 외부 참조를 불허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큐빅스™ 2019.01.02 00:56 신고

    저렇게 밑반찬 만들어 놓으면 든든하긴 하죠^^
    작년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올해는 노력한 만큼 좋은 성과 이루시길 바래요.
    화이팅입니다.

  3. BlogIcon 별맘 2019.01.04 10:06 신고

    야무진 살림꾼이시네요! ^^
    든든하고 풍성한 한끼도 훌륭하고~ 파 송송 썰어 보관하는 모습에 엄지척!

  4. BlogIcon 울랄라리 2019.01.04 11:12 신고

    주부인 저보다 훨씬 훌륭하시네요~

  5. BlogIcon 라미드니오니 2019.01.04 12:44 신고

    개인적으로 꽈리고추찜을 좋아하는데, 맛있어보입니다.
    새해 첫 주말, 맛있는 음식 만들어 드시는 행복한 시간 갖으시길 바랍니다.

  6. BlogIcon 설근악 2019.01.04 22:08 신고

    그래도 시작이 반이라는 말에 희망을 걸어봅니다. 그래서 저 또한 유튜브까지 만지작 거리지요. ㅎㅎㅎ

    • BlogIcon 베짱이 2019.01.04 22:20 신고

      어설프게 유튜브를 만지고 싶지 않아서 ... ㅠ..ㅠ 시작이 어렵네요. 사실... 주저하는 이유는 따로 있어요. ㅋㅋㅋ

  7. BlogIcon 모빌리티$ 2019.01.05 14:05 신고

    남자 요리 잘 구경하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2019.01.07 00:1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9.01.07 00:14 신고

      급식 먹는 기분이 들기는 해요. ㅋㅋㅋ
      한판 차려먹고 나면 설겆이를 해야하기에 군대에서 먹는 급식.. ㅠ..ㅠ

  9. BlogIcon 伏久者 2019.01.07 11:41 신고

    식판을 보니 한많고 지겨운 군대시절이 떠올라서...ㅜ
    반찬이 부담없는 서민들이 즐기는 것으로 참 좋습니다.

    그림문자를 계속 입력하는 것이라면 이번이 마지막입니다~ 노안인 눈이너무 아프,....

    • BlogIcon 베짱이 2019.01.07 17:42 신고

      로그인하신 상태에서도 그림문자를 입력하라고 나오나요?? 비로그인 사용자에게만 그림문자가 뜨도록 설정했는데.. ㅠ..ㅠ

    • BlogIcon 伏久者 2019.01.08 07:00 신고

      로그인을 하지않은채로 활동할리가?

      돋보기를 써도 가물가물해서 10분이상 씨름했습니다
      하루의 기분을 몸땅 잡쳤는데,그러고보니 초창기때도 그런 문제로 제가 발길을 접었던 기억이 납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9.01.08 10:25 신고

      최근에 댓글 공격을 당한적이 있어서 설정을 바꾸었는데... 조정해야겠네요.

  10. BlogIcon 코재 2019.01.07 19:20 신고

    실력 좋으신데요? 와ㅎ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못내밍 2019.01.08 11:38 신고

    ㅋㅋ 오 요리하는남자네요! 요남자!

  12. BlogIcon 빡런 2019.01.08 11:57 신고

    맛있어 보입니다^^ 한 번 맛보고 싶네요~

  13. BlogIcon G-Kyu 2019.01.08 12:17 신고

    음식 만드는 것이 쉽지 않은데, 대단하십니다 :)

  14. BlogIcon mooncake 2019.01.09 21:30 신고

    와... 정말 대단하시네요...^^
    저 맨날 대단하시단 리플만 다는듯ㅎㅎㅎㅎㅎㅎ
    근데 정말 생활력은 저의 백배쯤 되시는 것 같아욤....^^

  15. BlogIcon Chatterer 2019.01.13 18:51 신고

    우와 베짱이님 대단하시네요
    이것조차 분석해서 데이터화 시키다니 뭔가...
    데이터화가 아닌데 데이터화 시킨 느낌이.. 정리가 폴더정리가 잘되어 있는듯한
    느낌이네요 ㅎㅎㅎㅎ

    그리고 식판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 정말 잘 어울리는듯한 느낌이에요 ㅎㅎㅎ
    베짱이님을 아직은 잘 모르지만 정형화되어 딱딱 각이 맞는
    멋진분 이신거 같은 느낌이 들어요
    멋지네요 ㅎㅎㅎㅎ
    보통 독립하고 한사람이 살게 되면 덜어 먹는건 포기하고 냄비에 바로 먹기도하고
    그리고 반찬은 포기하고 메인 음식에 한가지 반찬정도
    보통 김이나 그런걸로 스톡음식으로 때운다는 표현이 되는데
    그것이 아닌 재료 준비 국등 구색이 맞게 준비하고
    반찬의 가지 수를 맞추고 대단하신거 같아요

    공감꾹~~~~ 다른것도 꾹~~~~ 누르고 다녀 갑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9.01.14 00:27 신고

      칭찬 감사합니다. ㅋㅋ

      그리고 전 말랑 말랑한 사람이에요, ㅋㅋ

      다만 무언가 생각하고 실행할때 이런 저런 것들을 파악해서 실수를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ㅋㅋㅋ

      업무적으로 그런 것들과 익숙하다보니 이렇게 된 거 같아요. ㅋㅋㅋ

  16. BlogIcon 모모의 가사노동 2019.01.14 16:36 신고

    맛있게 잘해드시네요. ^^b
    유튜브도 기대됩니다.

  17. BlogIcon ruirui 2019.01.21 19:08 신고

    대파 손질하신 것만 봐도 정말 대단하신데요~~ 꽈리고추찜은 손이 좀 가는 반찬인데, 저도 한번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

    • BlogIcon 베짱이 2019.01.21 19:24 신고

      은근 만들기 쉽더군요.
      다만, 양념장이 있어야 해서 기본 양념류를 조금 구비해야만 합니다. 그것만 제외하면 노력대비 성과가 확실하더군요. ㅋㅋ

  18. BlogIcon Jay and Meg 2019.02.19 23:34 신고

    한번에 반찬 하나만드는 것도 일인데 여러가지를 한번에 만드시다니 부지런하시네요 ㅎㅎ
    저도 다른분들과 마찬가지로 로그인상태인데 덧글작성시 그림문자 입력이 필요하군요.

    • BlogIcon 베짱이 2019.02.19 23:53 신고

      그림문자 설정을 손봐야겠네요.
      그리고 하나둘 시간을 들여서 밑반찬의 가지수를 늘려놓으니 좋네요.

      현재 시점으로

      콩나물무침, 계란찜, 어묵볶음, 깍두기, 꽈리고추찜과 콩나물국, 계란국 정도 만들어보았습니다.

      사실 이정도만 되니까. 풍성한 상차림이 가능하더군요. 시금치무침 한번 만들어보려고 냉장고에 대기중에 있습니다. 시금치무침이 성공적이면 본격적으로 나물무침류를 만들어볼까 합니다.

      진미채와 멸치 등을 통한 볶음류도 고려중이랍니다. 밑반찬류는 만드는 것보다는 보관기간과 보관용기 선택에 따른 문제가 더 있는 거 같네요. ㅋㅋ

  19. BlogIcon Anchou 2019.02.25 18:18 신고

    '만족스러운 맛과 영양을 확보하였습니다'에서
    저도 모르게 웃고 갑니다. ㅎㅎㅎㅎㅎㅎㅎ

    • BlogIcon 베짱이 2019.02.25 18:28 신고

      주관적인 만족입니다. ㅋㅋㅋ

      현재는 글 작성 시점보다 가지 수와 만족도를 더 많이 끌어올린 상태입니다. ㅋㅋㅋ

  20. BlogIcon 애리놀다~♡ 2019.04.07 12:43 신고

    반찬 아주 잘 만드셨어요.
    한끼 잘 차려서 드시고 또 다 깨끗이 비우시고.
    잘 살고 계시네요. ^^*

    • BlogIcon 베짱이 2019.04.07 12:52 신고

      방향성을 가지고
      조금씩 조금씩 움직이고 있습니다.
      나머지는 시간이 알아서 해주지 않을까 싶어요.

      칭찬 감사합니다. ^^

  21.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9.05.07 21:05 신고

    다시 봐도 대단하셔요. ^^
    전 가끔 만원으로 반찬 만들기라는 욜로리아님 채널 동영상을 보곤 합니다. 손끝이 야무지고 일하는 과정이 어렵지 않게 잘 나와있어요. 추천합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9.05.07 21:08 신고

      보는 것에서 그치는 영상은 많아요.
      직접 해볼만한 건 그렇게 많지는 않은 거 같아요.
      그래도 하나둘 만들어 보려고 하는 편이랍니다. 그리고 해야만 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누구나 하게 되어 있어요.
      열매맺는나무님은 아직 여유가 있으신거에요. 저는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이고, 하지 않으면 안되는 절박한 상황이랍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