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도리화가(The Sound Of A Flower 2015), 수지 연기에 물 오르다.


영화를 보기전 솔직히 불안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국민 첫사랑이라는 수식어를 만들어준 영화 건축학개론 이후 흥행이 보증된 장르가 아닌 이색적인 소재의 영화 선택 또한 한 몫 했습니다. 아무튼 수지에겐 다소 난이도가 있는 영화 선택이 아니었나 하는 마음이 솔직한 심정이었습니다. 그만큼 불확실성이 많은 장르의 영화라고 판단했으며, 아이돌 출신인 수지가 과연 어엿한 배우로써의 무게감을 버텨낼 수 있을까? 하는 의문투성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결과적으로 만족스러운 영화였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동안,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다수의 관객들을 볼 수 있었고, 실망스러운 비아냥이나 돈 아깝다는 소리는 전혀 들을 수 없었습니다. 초반에 민낯의 수지는 실망스러웠고, 수지의 미모를 죽이기 위한 억지스러운 모습이 자꾸 겹쳐지면서 영화에 몰입하기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은 곧 수지에 대한 선입견임을 깨닫게 되었고 미안해지기 까지 했습니다. 그동안 기존 이미지를 벗어내기 위해 '도리화가'를 선택하게 되었고, 연기 하나 뿐 아니라 판소리까지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었음에도 두가지 모두 기대 이상으로 잘 해주었습니다.


실화를 기반으로 한 스토리 뿐 아니라 수지의 연기도 좋았고, 류승룡, 김남길, 송새벽 등의 연기도 대단했습니다. 아마도 수지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수지의 이미지를 이용한 영화였더라면 엄청나게 망했을 텐데. 이로써 수지는 기존의 이미지를 털어버리고, 연기력이 발전했다라는 평가를 받을 것 같습니다. 특히나 영화 후반부에 김남길(대원군)의 마음을 사로잡은 배를 타고 춘향가를 부르는 장면이 영화의 클라이막스이자, 이 영화의 핵심입니다. 그러한 부분을 정말 잘 살려낸 영화라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영화를 보게 되면 국민 첫사랑 이미지로 본업을 멀리하고 CF 등을 통한 수익추구라는 부정적 이미지는 사라질것입니다. 스포일러라서 직접적으로 언급하기 어렵지만 후회 없는 영화였습니다.





강력 추천 합니다.



글 내용은 유익하셨나요? # 구독하기 버튼과 TAG 버튼을 클릭 #하시면 보다 편하게 새 글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 베짱이 공간의 모든 저작물은 단순 링크 참조를 제외한 모든 외부 참조를 불허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창식 2016.02.29 22:06 신고

    실망스러운 영화라고 들었는데 좋게 말씀하신 분이 있군요. 덕분에 기대하진 않지만 한번 보려고 합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3.01 05:52 신고

      솔직히 당시에 경쟁하던 영화들이
      너무도 쟁쟁하여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영화들이
      대부분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요.
      처음에 수지를 거품으로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더군요.
      아무튼 수지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