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확실히 양꼬치가 치킨만큼은 아니지만 개그맨 정상훈씨의 양꼬치엔칭따오 이후로 어느정도 인지도 있는 메뉴로 자리 잡은 느낌입니다. 주변에 양꼬치 전문점이 많이 생겼고, 급기야 프랜차이즈 양꼬치 전문점이 생겨서 다녀왔습니다. 평촌역 2번출구 도보 5분거리(나오면 바로 있음)에 미각양꼬치가 바로 그곳!!

평촌역 맛집, 미각양꼬치 - 양꼬치도 이제는 프랜차이즈 시대 (안양 맛집)


 

미각양꼬치는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기존의 양꼬치 전문점 보다 현대화되어 있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가장 크게 느껴진 것은 메뉴판이었습니다. 태블릿을 메뉴판으로 사용합니다. 태블릿이 메뉴판인 만큼 메뉴를 클릭하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이 주문하는 음식이 어떠한 비주얼이고 어떤 맛을 느낄 수 있는지 시각적으로 정보를 제공해줄 수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습니다. (그냥 고가의 메뉴판이었음)



 

 


프랜차이즈라서 그런지 몰라도 이색적인 인테리어도 많고, 무엇보다 깔끔하고 쾌적한 것이 좋았습니다. 양꼬치의 현대화라고 해야할까요? 평촌역 근처에 기업들이 많이 있는데 평촌역과도 매우 가까워서(도보 3분) 회식장소로 아주 좋을 것 같았습니다. 양꼬치 외에도 꿔바로우 등 요리와 짬뽕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양꼬치 1인분양갈비살 1인분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쫄깃한 식감달콤함이 어우러진 꿔바로우(찹쌀탕수육)도 주문했습니다.

 

 

쫀득쫀득 맛있는 꿔바로우(찹쌀탕수육)


 

그리고 자동 불판에 올리고 맛있게 구우면 됩니다. 개인적으로 자동 불판 보다는 조금은 손이 많이 가더라도 자동이 아닌 수동 불판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그래야 아까운 양꼬치를 덜 태울 수 있고, 쉽게 구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동 불판은 은근 손이 더 많이 가서 베짱이는 비추입니다. (아날로그가 더 좋은 베짱이)



 

 

칭따오 맥주도 좋지만 콜라와 먹어도 맛있는 양꼬치입니다. - 향신료(쯔란)은 필수!


 

 

맛있게 기본반찬과 함께 먹어주면 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양꼬치집에 가면 땅콩을 함께 주는데 이유가 뭘까요? 다른 반찬메뉴는 몰라도 무생채(?)와 땅콩은 고정메뉴입니다. 조만간 해답을 찾아오겠습니다.


 

 

맛있게 구워지고 있는 평촌역 양꼬치 맛집, 미각양꼬치의 양꼬치와 양갈비살입니다.


 


평촌역 양꼬치 맛집, 미각양꼬치 찾아가는 방법

 

평촌역 2번출구로 나와서 앞으로 직진하다가

 

첫 사거리(?)에서 오른쪽을 보면 빨간 미각양꼬치 간판이 보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1601 삼일프라자 116호 | 미각양꼬치 평촌점
도움말 Daum 지도

글 내용은 유익하셨나요? # 구독하기 버튼과 TAG 버튼을 클릭 #하시면 보다 편하게 새 글을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 베짱이 공간의 모든 저작물은 단순 링크 참조를 제외한 모든 외부 참조를 불허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hinny 2016.07.17 21:24 신고

    평촌역 갈 때 한번 들러봐야겠네요

  3. BlogIcon peterjun 2016.07.17 22:23 신고

    저도 한때 평촌역과 범계역 사이에서 일했던 적이 있었지요. ^^
    범계역은 어린 학생들이 많고, 평촌역엔 직장인들이 많지요.
    딱 어울리는 메뉴입니다. ㅎㅎ
    양꼬치는 요즘 동네마다 다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저도 종종 먹고 있답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7.22 09:27 신고

      아무래도 그렇죠.
      저도 이쪽에 살아서 자주 가는데
      평촌역에는 시청과 함께 직장이 많이 밀집해있죠
      범계에도 직장이 많기는 하지만 백화점도 있고
      그런 이유로 직장인 보다는 유흥을 즐기는
      젊은 사람들이 많지요. ^^ 저도 가끔 범계에 놀라곤 합니다.
      범계에는 만남의 장소가 있지요. ㅋㅋㅋ

  4. BlogIcon 4월의라라 2016.07.17 22:47 신고

    양꼬치 한번도 안 먹어봤는데, 먹어보고 싶네요. 술이 술술 들어갈 것 같아요. ^^

  5. BlogIcon T. Juli 2016.07.18 00:19 신고

    맛이 매우 좋아 보입니다.

  6. 이야 너무맛있을거같네요!
    양꼬치재밌어요 ㅎㅎㅎ

  7. BlogIcon 광제 2016.07.18 07:07 신고

    요즘 이런식의 양꼬치 집이 엄청 많이 생겼어요..
    덕분에 자주 먹어 봅니다..ㅎㅎ
    멋진 한주 되시고요^^

  8. BlogIcon 좀좀이 2016.07.18 07:07 신고

    이제는 양꼬치도 체인점이 있군요. 몇년 전만 해도 양꼬치는 좋아하는 사람만 식당 찾아가서 먹곤 하던 것이었는데요 ㅎㅎ

  9. BlogIcon 카멜리온 2016.07.18 07:54 신고

    저 작년에 갔던 시즈오카 구석탱이의 초밥집도 태블릿이 메뉴판이라 놀랐죠.. 일본은 메뉴자판기나 기본자판기 등의 시설은 잘 갖춰져있어도 그 외적인 부분에서는 기계화, 자동화가 한국보다 떨어져있는 느낌이거든요. 은행업무나 체크카드 사용 등에 있어서? 그런데 태블릿메뉴판이라니.

    • BlogIcon 베짱이 2016.07.22 09:33 신고

      메뉴판이 태블릿이미지에요. ㅋㅋ
      그냥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일뿐. 주문을 한다거나
      뭔가 그 이상의 기능은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이런 고가의 장비를 이렇게 밖에 활용을 못하다니.. ㅋㅋㅋ

  10.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07.18 08:22 신고

    쏙쏙 빼 먹는 맛이 재미있죠. 논현동에서 가끔 먹곤 합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7.22 09:34 신고

      논현역 근처의 영동시장 말씀하시는건가요?
      그쪽에도 양꼬치집과 수제맥주집이 은근 있지요. ㅋㅋ
      언제 괜찮은곳 있으면 추천좀 해주세요.

  11. BlogIcon 강시현 2016.07.18 09:46 신고

    양꼬치가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ㅎㅎ
    요새는 다 자동으로 돌려줘서 좋은 것 같아요 ㅎㅎ

  12.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7.18 10:19 신고

    크아 쐬주 안주로 그만이겠습니다 ㅎ

  13. BlogIcon 드래곤포토 2016.07.18 11:20 신고

    평촌모임때 들러봐야겠습니다.
    즐거운 한주되세요 ^^

    • BlogIcon 베짱이 2016.07.22 09:35 신고

      평촌에서 모임을 하시나보네요.
      미각양꼬치 매장이 2층짜리라 은근 넓으니
      모임 장소로 나쁘지 않을거에요.

  14. BlogIcon 라니꾸 2016.07.18 12:28 신고

    양꼬치 한번도 안먹어봤는데...
    굉장히 맛있어보이고 기회되면 꼭 먹어보고싶어요ㅎㅎㅎㅎ
    찹쌀탕수육은 맛있는걸알기에..참맛나보이네용ㅋㅋㅋㅋ

  15. BlogIcon 까칠양파 2016.07.18 13:55 신고

    양꼬치라면 아무리 더워도, 먹자고 하면 꼭 먹어야 하는 음식이죠.
    시원한 칭타오와 함께라면 더할나위 없으니까요.ㅎㅎ

  16. BlogIcon 천외마경 2016.07.18 19:33 신고

    요즘 양꼬치랑 칭따오 먹는 맛에 찾게 되더라구요~ 전 양꼬치 중독 되기 전이네요 ㅎㅎ

  17. BlogIcon 순간을채집하는이 2016.07.18 23:12 신고

    양꼬치 수동으로 꿉는데도 있나요?!! 처음 안 사실!!

    • BlogIcon 베짱이 2016.07.26 14:57 신고

      고기는 손맛이지요.
      자동으로 구우면 자칫하면
      아까운 양꼬치가 탑니다.
      수동으로 직접 구우면 그럴 걱정이 덜하죠.

  18. BlogIcon The 노라 2016.07.19 02:37 신고

    한국에도 중국계 분들이 많이 이주해서 이젠 양꼬치도 대중화 되었군요.
    음식이 깔끔하니 맛있어 보입니다.
    아날노그 수동불판. 그렇죠, 직접 구워먹는 재미가 고기 먹는 재미. ^^*

  19. BlogIcon 새 날 2016.07.19 06:49 신고

    보기만 해도 입안에 침이 고이네요. 한번 방문해 보고 싶은 곳입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7.26 14:59 신고

      저기도 좋지만
      강남역 뱅뱅사거리쪽에
      한성양꼬치를 추천합니다.
      거기는 직접 불판에 굽는 방식인데
      기름도 털어주면서 잘 구워먹을 수 있어요.

  20. BlogIcon 졍여샤 2016.07.19 12:26 신고

    앜!!! 전 양꼬치는 못먹으니까 패스 하겠으나~~!!! ㅠㅠ 찹쌀탕수육정말 ... 그냥 탕수육이랑 다르죠 찹쌀은 쫀득쫀득

  21. BlogIcon 크나나 2016.07.19 18:03 신고

    어딜가도 땅콩이랑 자차이는 고정적으로 나오는게 신기하네요.
    양꼬치 프랜차이즈점은 처음이에요
    귀차니즘이 심한 저는 자동으로 돌아가는게 더 좋네요.
    익는동안 꿔바로우를 먹으면서 기다리면 참 좋을 것 같아요ㅋㅋ